김영주 장관 배너
고용노동부 민원마당
e노동뉴스최신호보기 | 고용노동부홈페이지
˝2016년 시간선택제 일자리 만족도 및 실태조사 결과˝ 발표
시간선택제, 기업.․ 근로자 만족도 모두 높아

「2016년 시간선택제 일자리 만족도 및 실태조사」 결과, 시간선택제 일자리 도입 기업과 시간선택제로 일하고 있는 근로자의 만족도가 모두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도 도입 기업의 만족도는 4.3점(5점 만점, 100점 만점 환산 시 86.8점), 시간선택제 근로자의 만족도는 4.2점(84.1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고용정보원이 작년 10~11월에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 기업의 ▴인사담당자(311명)와 해당 기업에 근무하는 ▴시간선택제 근로자(400명), ▴전일제(동료) 근로자(200명)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기업: 시간선택제 도입효과 높아 대부분 ‘제도 유지․확대 계획’ 밝혀   
시간선택제 운영 기업의 인사담당자 평균 만족도는 전년(84.1점) 대비 2.8점 상승한 86.8점(신규채용형 87.0점, 전환형 86.6점)으로 나타났다.

시간선택제를 도입한 기업의 ‘도입 목적별 효과’를 살펴보면, 근로자의 ‘일․가정 양립 지원’에 가장 큰 효과가 있었고, ‘인력운영 효율화’ 및 ‘생산성 향상’ 등에도 성과가 있다고 응답했다.또한, 모든 설문 항목의 만족도가 80점대를 넘어 전년 보다 크게 높아졌다.

 이렇게 긍정적 효과를 거둠에 따라, 앞으로 신규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66.6%, 전환형 제도를 유지·확대하겠다는 기업은 79.3%로 조사됐다.(해당 유형의 시간선택제 운영 기업 기준)

시간선택제 근로자 : ‘전환근로자’의 만족도가 더 높고, ‘자기계발’ 위한 활용 증가
시간선택제 근로자의 만족도는 임금수준, 담당업무, 복리후생제도, 업무환경 등 모든 세부항목에서 신규채용 근로자보다 전환근로자(전일제→시간선택제)의 만족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간선택제 선택 동기를 보면, 신규채용 근로자는 ‘학업․자기계발’이, 전환근로자는 ‘자녀보육․교육’이 가장 많았고, 최근 들어 ‘자기계발 사유’ 증가세가 뚜렷하여, 선택 동기가 점차 가족 중심에서 개인 중심으로 이동하고 활용 사유도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일제(동료) 근로자 :  시간선택제 필요성 공감 83.5%, 활용 의향 72.0% 
 
아울러, 시간선택제 도입 기업에서 일하는 전일제(동료) 근로자들도 대부분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필요하다(83.5%)’고 응답하여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일제(동료) 근로자들의 72%가 전일제 복귀를 전제로, 향후 자녀 보육(57.6%), 자기계발(36.1%) 등을 위해 ‘시간선택제로 전환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안준기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전일제 중심의 장시간 근로관행이 뿌리 깊은 만큼,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인식개선 노력과 함께 기업․근로자에 대한 정부의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용부 나영돈 청년여성정책관은 “정부는 일하는 시간과 장소가 유연한 선진국형의 일․가정 양립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임신기 단축근무를 비롯한 전환형 시간선택제 확산’과 ‘정시퇴근 등 근무혁신 10대 제안 실천’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  고용노동부 고용문화개선정책과 김두경 (044-202-7499) 
         한국고용정보원 고용패널조사팀 안준기 (043-870-8243)

 첨부화일 :
 1.16 시간선택제 일자리 만족도 조사결과(고용문화개선정책과).hwp
[2017.01.16]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0점/0명 ]

2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의견 삭제 시 필요)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
e노동뉴스최신호보기 | 고용노동부홈페이지
발행처: 고용노동부 | 발행인: 김영주 장관 | 편집인: 대변인실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422 정부세종청사 11동 고용노동부 대표전화 (044)202-7114
Copyrightⓒ2010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