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장관 배너
고용노동부 민원마당
 희망의 새 시대 e노동뉴스최신호보기 | 고용노동부홈페이지
“병원업종 일.가정 양립 직장문화 확산 추진”
12.21(수), 노.사.정 합동 토론회 개최, 일.가정 양립 7대 실천과제 발표

<토론회 개요>
 정부(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원회 합동)는 병원업종의 임신순번제, ‘태움’문화(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의미의 직장내 괴롭힘 문화) 등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12.21 노사단체, 업종협회 등과 합동으로 병원업종 일?가정양립 활성화를 위한 유관기관 합동 토론회를 개최하여 병원업종의 모성보호 및 일.가정 양립을 위한 7대 실천과제를 공유하고, 동 과제의 효과적 실천을 위한 실행매뉴얼(안)을 발표하였다.

금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병원업종의 일.가정 양립 주요 정착방안은 지난 11.7. 사회관계장관회의 안건으로 상정하여 관계부처 간 조율된 사항으로, 주요내용은 여성 친화적 근로환경 개선, 상시적 인력부족 해소, 일.가정양립 직장문화 확산이다.

< 병원업종 우수.부진사업장 실태조사 결과>  
가임여성근로자 100인 이상 병원 100개소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일.가정양립 우수병원과 부진병원 간에 임신.출산이유로 퇴사한 비율(24.3%P), 여성육아 휴직자 비율(70.5%P), 휴직 후 업무 복귀율(23.6%P)에서 큰 격차가 존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가정 양립 우수병원(상위10개소)은 임신.출산 이유로 퇴사자 비율이 1.3%로 부진병원의 25.6%보다 크게 낮아 임신?출산 근로자의 고용안정에 기여를 하고 있으며,육아휴직 비율도 우수병원은 출산휴가자 96.1%가 육아휴직을 활용하는 반면, 부진병원의 육아휴직 비율은 25.6%에 그쳤다. 또한, 육아휴직 후 업무복귀율에서도 우수병원은 87.7%로, 부진병원의 11.0% 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가정 양립 우수병원 그룹은 출산휴가.육아휴직 보장 외에도 임신기근로시간 단축제도 운영(9개소), 직장어린이집 운영(8개소), 대체인력 지원제도 활용(9개소) 등 일.가정 양립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으나, 부진병원 그룹의 경우에는 대체인력, 직장어린이집 등 관련 제도 활용 실적이 전무하여 같은 업종 내에서도 모성보호 및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 활용에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업종 일.가정 양립 직장문화 조성 실행 매뉴얼 주요내용>   
토론회에서는 일선 병원 사업장의 인사담당자 및 현장관리자가 활용할 수 있는 일·가정 양립 직장 문화 조성 실행 매뉴얼(안)을 제시하였다.
 
매뉴얼은 직장 내 모성보호 이해, 병원 모성보호의 준수 목표와 과제, 병원 모성보호 준수절차와 이행과제, 직장 내 모성보호 관련 지원제도와 법률 등 네 파트로 구성하였다. 
    
특히, 임신부터 육아휴직 후 복귀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에서 교대제 간호인력의 특성을 감안한 근무형태와 근무방식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 특기할만하다. 

또한 병원업종은 간호인력 관리에 인사담당부서보다 간호실무부서의 역할이 매우 큰 점을 감안하여 간호부서와 인사부서와의 적극적 협업을 강조한 것도 특징이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병원업종은 양적으로 증대하고 질적으로 다변화하는 의료서비스 수요에 부응하여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해야 할뿐만 아니라 여성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토론회에서 발표한 병원업종 일·가정 양립 7대 실천과제와  실행매뉴얼은 지난 6개월간 7차례의 TF 논의를 통해 노사정 및 관계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한 실행가능성이 높은 결과물이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노사단체 등과 함께 병원업종의 모성보호 강화 및 일.가정 양립 정착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  여성고용정책과  김현민 (044-202-7471)

 첨부화일 :
 12.21 병원업종 일가정양립 직장문화 확산 토론회(여성고용정책과).hwp
 12.21 병원업종 토론회 (첨부).pdf
[2016.12.21]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0점/0명 ]

2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의견 삭제 시 필요)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
 희망의 새 시대 e노동뉴스최신호보기 | 고용노동부홈페이지
발행처: 고용노동부 | 발행인: 김영주 | 편집인: 대변인실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422 정부세종청사 11동 고용노동부 대표전화 (044)202-7114
Copyrightⓒ2010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reserved.